자유게시판

9e1c72d1bbaa9bd3c680abc2e4a3ccbe_1646100603_1475.png
 

d671a40b6916675ea3af43fc5b411f63_1646125837_2225.png

 

분류 베트남이슈

호찌민시에서 성매매 업소 운영한 한국인 포함 일당 15명에 징역형… 주범은 도주중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하노이거봉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호찌민시에서 한국인들을 대상으로 성매매 조직은 운영한 혐의로 체포된 일당 15명에게 모두 징역형이 선고되었다고 VnExpress 뉴스가 전했다.

이들 중 총 지배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김 모씨(42세)는 재판에서 운영하던 노래방 매니저가 한국인들을 대상으로 성매매을 알선했다는 사실을 부인했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11일 오후 호찌민시 인민법원에서 "성매매 알선" 혐의로 김 모씨(42세)에 대해 징역 5년 6개월을 선고하고, 같은 혐의로 체포된 다른 10명은 각각 2년에서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다른 4명의 베트남인은 "매춘" 혐의로 각각 2년 6개월에서 3년의 징역형을 선고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알려진 내용에 따르면, 김 모씨(42세)는 "Masters-King Club" 노래방의 총지배인으로 호텔과 연계해 고객들을 대상으로 호텔방 임대료 등을 부풀려 이득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들은 고객을 유치하기 위해 여성 직원들에게 "성매매"을 하도록 강요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온라인에서 자신의 사업을 관리하고 홍보하기 위해 4명의 다른 한국인을 고용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현재 해당 조직의 주범으로 알려진 한국인 김 모씨(48세)는 도주 중이며, 적발 시 법에 따라 처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당 업소의 고객들은 서비스 비용으로 200만동 (약 88.61달러)에서 400만동까지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들은 매춘 조직을 운영하면서 불법으로 수십억 동의 이익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손님들은 모두 한국인으로 알려졌다.

해당 조직으로 홀 매니저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베트남인 Don씨는 자신이 주도적으로 매춘 조직을 운영한 것은 아니며, 한 달에 1억동을 받는 조건으로 고용된 상태라고 주장했지만, 법원에서는 그를 유죄로 판결했다고 밝혔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509 / 1 Page
번호
제목
이름

 

안녕하세요 베트남 청량고추입니다. 

베트남 하노이, 다낭, 호치민 남자들의 여행정보 공유 커뮤니티입니다.

 

베트남에 한인업소 기준으로

♥밤문화 ♥유흥 ♥가라오케 ♥VIP 마사지 ♥출장 ♥노래방 ♥붐붐

남자들의 밤문화 정보를 한눈에~

 

또한 남자들의 로망 황제투어, 황제골프, 에스코드 등

신뢰만땅 믿을만한 업체만 제휴하고 있습니다.

 

언제든 업소문의는 편하게 문의주세요 ^^

카톡 아이디 : VINAFORMAN99

 

청량고추 실시간 회원 수다방

텔레그램 : https://t.me/vina6969

 

▶공지글


▶동영상


▶최근글


▶새댓글